이정선 7집 - 30대 (1985) by 이정선 (보컬) on maniadb.com

이정선
국내음악
이정선 7집 - 30대
buy music at
aladin dream record music mate
RELEASE DATE: 1985-03-10 / 대한민국
DURATION: 48:05
# OF TRACKS: 12
ALBUM TYPE: 정규, studio, 7집
GENRE/STYLE: 포크
ALSO KNOWN AS: -
INDEX: 2919

TRACKS

Disc 1
1.
작사:이정선 작곡:이정선 편곡:이정선
이정선
3:40
2.
작사:차순영 작곡:이정선, 하덕규 편곡:이정선
이정선
4:02
3.
작사:이정선 작곡:이정선 편곡:이정선
이정선
4:13
4.
작사:이정선 작곡:이정선 편곡:이정선
이정선
4:30
5.
작사:이정선 작곡:이정선 편곡:이정선
이정선
4:28
6.
작사:이정선 작곡:이정선 편곡:이정선
이정선
3:22
7.
작사:이정선 작곡:이정선 편곡:이정선
이정선
3:16
8.
작사:이정선 작곡:이정선 편곡:이정선
이정선
3:33
9.
작사:이정선 작곡:이정선 편곡:이정선
이정선
5:17
10.
작사:이정선 작곡:이정선 편곡:이정선
이정선
3:30
11.
작사:이정선 작곡:이정선
이정선
4:16
12.
작사:이정선 작곡:이정선
이정선
3:58

RELEASES

LP 1985-03-10 HKR (HC-200252)
CD 1998 (추정) 시완레코드 (SRKR-1002)

CREDITS

레코딩 엔지니어 : 최세영
기획사 : 서판석
레코딩 스튜디오 : 서울 스튜디오
-------

이정선 : Acoustic & Electric Guitar, Harmonica, Bass (우연히, 은이)
변성룡 : Piano & Roland Junogo
최경식 : Yamaha DX-7
서정필 : Bass
유영수 : Drums
김종태 : 사진 (ING Studio)
권오경 : Design
Engineered by : 최세영
Recorded At : 서울 Studio (85. 2.)
Executive Produced by : 서판석
Original Released by : 한국음반 (1985. 3)
Re-Issue Designed by : 김혜정
- BONUS TRACKS
Engineered by : 이성문, 서준호
Recorded At : Studio "캬바레" ('98. 2. 19)

REVIEW
Trackback :: http://www.maniadb.com/trackback/A124390

경향신문 Review :: 2008-06-19

Subject : [대중음악 100대 명반]83위 이정선 ‘30대’

사랑이나 이별 때문에 괴로워하거나 한 잔 술, 한 구절의 가사에 그 아픔을 달래본 적이 누구나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이정선의 일곱번째 앨범 ‘30대’는 30대에 접어들어 사랑 때문에 짙은 한숨을 한 번쯤 내뱉었을 법한 외로운 사람들을 위한 음반이다. 때로는 정열적으로, 때로는 쓸쓸하고 덤덤한 화법들의 주옥 같은 10곡의 노래들이 수록되어 있다. 혼성포크 그룹 해바라기 1집에 있는 ‘님의 편지’로 서서히 진행되어 온 블루스 음악에 대한 탐구는 1979년 발표한 4집 앨범 ‘이정선 4’에서 본격적으로 시도돼 6년 뒤 발표하는 7집 앨범 ‘30대’에서 그 결실을 꽃 피운다. 서른여섯의 이정선은 이 앨범에서 최정상의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로서 절정의 재능을 과시하고 있다. 다양한 주법과...

conermusic Review :: 2003-06-01

Subject : 블루스의 심화 및 확대재생산의 원점

[이정선 7집(30대)](1985)(이하 [30대]로 표기)는 그의 음악적 여정에 있어서 일종의 전환점을 이룬 작품이다. 1970년대 이정선의 음악은 단순히 '포크'라는 용어로 한정할 수 없는 것이었지만 외면적으로는 명백히 통기타 연주를 기반으로 한 어쿠스틱한 사운드가 중심이 되었고, "섬소년"의 현악과 같은 경우처럼 편곡에 있어서도 전기로 '증폭'된 악기의 연주의 비중은 지극히 미미했다. 이에 비해 [30대] 앨범에 실린 "바닷가에 선들"에서의 강렬한 일렉트릭 기타 연주는 이전의 이정선의 곡들과 비교해 보았을 때 명백히 다른, 명백히 블루스 록을 연상케 하는 것이었다. 그가 참여했던 신촌블루스를 비롯한 1980년대에 등장한 일군의 블루스 록 성향의 음악인들에 의해서 이것이 확대 재생산된 것이라면 이 음반을...

TALK

COPYRIGHT (c) 1995 ~ 2022 matia, crevasse, and xfactor's maniadb.com (contact : email)
artist: 281,459 | album: 582,008 | song: 5,463,032 | CC BY-NC-SA 2.0 KR
Page rendered in 0.3062 seconds
We donate for music : 한국대중음악상 | Paranoid Magazine | Jazzpeople Magazine | Jazzpeople Magazine | 홍대를 판교로! 커먼 키친 판교
We are sponsored by : YG Entertainment (2022~) | YWMobile (2022) | Bugs (2016~22) | Soribada (2012~16) | NCsoft (2008~12) | Smith&Mobile (2005~08) | KAIST (1995~20??)
But, many big companies still steal our efforts without permission.
About maniadb.com : Wikipedia | Interview @ Ksound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