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산에 7집 - 강영걸 (2002) by 강산에 (보컬) on maniadb.com

강산에
국내음악
강산에 7집 - 강영걸
buy music at
aladin dream record music mate
RELEASE DATE: 2002-10-07 / 대한민국
DURATION: 47:52
# OF TRACKS: 11
ALBUM TYPE: 정규, studio, 7집
GENRE/STYLE: 인디 팝


얼터너티브 락
포크 락
ALSO KNOWN AS: -
INDEX: 3497

INTRODUCTION

4년만의 Vol 6.(7집) 신보 "강영걸"발매

인기에 편승해서 몇 개월에 한번씩 음반을 쏟아내는 요즘가수들과는 달리 강산에는 음반발표에 참으로 인색한 가수이다. 평균적으로 2년에 한번씩 음반을 내어왔고 이번에는 4년이라는 실로 긴 시간만에 7집 음반 강영걸"로 팬 곁을 찾았다.
강산에의 새 음반은 평범한 소재에서 진솔한 ....

TRACKS

Disc 1
1.
작사:강산에 작곡:강산에
강산에
4:35
2.
작사:강산에, Navi
강산에
4:37
3.
작사:강산에
강산에
4:30
4.
작사:강산에
강산에
4:32
5.
작사:강산에
강산에
4:19
6.
작곡:강산에
강산에
3:53
7.
작사:Navi
강산에
4:18
8.
작사:강산에 작곡:강산에
강산에
4:11
9.
작사:강산에
강산에
4:21
10.
작사:강산에, Navi
강산에
4:39
11.
작사:Navi
강산에
3:57

RELEASES

CD 2002-10-00 다음기획, 서울음반
CD 2002-10-07 다음기획, 서울음반 (SRCD-3664, 8804775013331)
Tape 2002-10-07 서울음반 (SPDC-703)
CD 2004-06-10 다음기획, DMLMG, EMI

CREDITS

프로듀서 : 강산에
마스터링 엔지니어 : YASUJI "YASMAN" MAEDA
기획사 : 다음기획
마스터링 스튜디오 : Bernie Grundman Mastering

EXECUTIVE PRODUCER : 김영준, 강산에
PRODUCTION MANAGER : 류상기
ASSISTANT MANAGER : 백은진, 김태성, 도유정, 박병길, 이연희

CO-PRODUCED : 하찌, 고경천
RECORDING & MIXING STUDIO : KOCCA & NAVI
RECORDING ENGINEER : 고종진, 김C
ASSISTANT ENGINEER : 최진혁, 구종필, 민지연
DESIGNED BY LSTORY ASSOCIATION 안정혜, 우효정

REVIEW
Trackback :: http://www.maniadb.com/trackback/A105728

가슴네트워크 Review :: 2002-11-02

Subject : 강산에 - 강영걸 (다음,2002)

"오늘 귀한 시간 내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 드리며 덕분에 제가 다시 돌아올 수 있게 된 것을 너무 고맙게 생각합니다" 너무도 소리소문 없이 발매됐던 강산에의 작년 라이브 앨범 [Best Live]에서 강산에는 앵콜곡으로 <흐르는 강을 거꾸로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을 부르기 전 위와 같은 멘트를 한다. 강산에는 이제 건강하게 자신의 자리를 찾아 돌아왔지만 그에게 있어 4집 앨범 [연어] 이후 지금의 자리로 다시 돌아오기까지의 시간은 분명 좋은 기억은 아니었을 것이다. 비록 타이틀 곡 <흐르는 강을 거꾸로...>가 선전했지만 예전만 못했던 4집의 밋밋한 반응, 그리고 이후 발표했던 4.5집과 라이브 앨범에 대한 반응은 강산에라는 이름값으로 봤을 때 아예 '무관심'이라는 말이 ...

가슴네트워크 Review :: 2002-10-17

Subject : 강산에 - 강영걸 (다음,2002)

확실히 강산에는 동년배 로커들과 싹수가 달라부렀다. 뭐랄까, 강박감에 시달리거나 조급해하지 않는 ‘유유자적’한 풍모가 느껴진다. 그 ‘여유’가 윤도현과 구분되는 지점이라 해도 별 할말은 없을 듯 하다. 다소 이상하고 유치해 보이는 시도를 하더라도, 강박감 없이 매끄럽게 자신의 음악에 녹여내기 때문에 어색하지 않다. 한국적인 것을 어떻게 록에 조합할까 전전긍긍하는 구태를 보이지 않는다. ‘태극기’나 ‘분단의 아픔’과 같은 ‘구리구리’한 소재를 다루더라도 그가 하면 작위적으로 들리지 않는다. ‘새로운 시도를 멋들어지게 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젠체하는 노랫말을 멋지게 써내야 한다’는 압박도 그와는 무관한가보다. 그저 삐딱한 표정으로 기타를 메고, “세상 짱나니 될대로 되라”고 읊조리는 그의 모습이 선하게 그려...

TALK

COPYRIGHT (c) 1996 ~ 2021 matia & xfactor's maniadb.com (contact : email)
artist: 253,216 | album: 474,997 | song: 4,899,940 | CC BY-NC-SA 2.0 KR
Page rendered in 0.0860 seconds
We donate for the children & our neighbors : 유니세프한국위원회 | 어린이재단 | 세이브더칠드런 | 배움을나누는사람들 | 한국컴패션 | 대한적십자사 | 아름다운재단 | 기아대책
We donate for music : 한국대중음악상 | 한국음악산업학회 | 경주 한국대중음악박물관 | Paranoid Magazine | Jazzpeople Magazine | B.GOODE Magazine
We love : 안정적인 DNS서비스 DNSEver | 디지털 음악의 중심 Soribada | 슈퍼사운드 Bugs | 음악이 필요한 순간, 멜론 | 홍대를 판교로! 커먼 키친 판교 | 위키피디아